스마트팜 반딧불이 나래트랜드
SK의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해 농업 생산 효율을 높이는 스마트팜 모델을 구현하다. 토양상태-날씨 등 정보를 한눈에 확인하고 무선인터넷으로 시설 원격제어가 가능하다.
SK의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해 농업 생산 효율을 높이는 스마트팜 모델을 구현하다. 토양상태-날씨 등 정보를 한눈에 확인하고 무선인터넷으로 시설 원격제어가 가능하다.
첨단 농업 기술개발의 거점이 될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가 30일 세종시 조치원읍 (구)교육청사에서 문을 열었다. 전국 14번째 창조경제혁신센터인 이곳에서는 SK그룹이 중앙 정부, 세종시와 손을 잡고 \'농업형 창조 산업\'을 집중 육성할 예정이다.
첨단 농업 기술개발의 거점이 될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가 30일 세종시 조치원읍 (구)교육청사에서 문을 열었다. 전국 14번째 창조경제혁신센터인 이곳에서는 SK그룹이 중앙 정부, 세종시와 손을 잡고 \'농업형 창조 산업\'을 집중 육성할 예정이다.
시설원예.과수분야 ICT 융복합 분야 강자로 자리매김 스마트 양계시스템 반딧불이로 양계 ICT 시대 열어
시설원예.과수분야 ICT 융복합 분야 강자로 자리매김 스마트 양계시스템 반딧불이로 양계 ICT 시대 열어
\"해외에서도 제어가 가능하기 때문에 생활의 질이 많이 향상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최적의 환경조건이 조성되기 때문에 품질과 생산성이 향상됩니다.\"
\"해외에서도 제어가 가능하기 때문에 생활의 질이 많이 향상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최적의 환경조건이 조성되기 때문에 품질과 생산성이 향상됩니다.\"
[2015-04-24 전자신문] 제철 맞은 스마트팜
스마트팜이 농촌을 바꾸고 있다. 26일 충청남도 논산시 산노리 하늘이농장 강동원 대표가 SK텔레콤과 함께 구축한 스마트팜을 공개했다. 시스템 도입으로 실시간 농장 환경 제어가 가능해 인건비와 연료비 등을 절약하면서도 품질 좋은 농작물을 생산할 수 있다.
스마트팜이 농촌을 바꾸고 있다. 26일 충청남도 논산시 산노리 하늘이농장 강동원 대표가 SK텔레콤과 함께 구축한 스마트팜을 공개했다. 시스템 도입으로 실시간 농장 환경 제어가 가능해 인건비와 연료비 등을 절약하면서도 품질 좋은 농작물을 생산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