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반딧불이 나래트랜드
스마트폰을 이용해 원격으로 농사를 짓는 이른바 \'스마트 팜\' 세종시를 이런 스마트 농업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한 세종 창조경제혁신센터가 문을 열었습니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원격으로 농사를 짓는 이른바 \'스마트 팜\' 세종시를 이런 스마트 농업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한 세종 창조경제혁신센터가 문을 열었습니다.
세종시 연동면에 설치된 친환경 토마토 농장, 사물인터넷(IoT) 모뎀이 내장된 이곳 비닐하우슨느 농부 개인의 스마트폰을 통해 온도와 습도 조절, 보일러와 스프링쿨러 등 내부시설이 원격으로 조정된다.
세종시 연동면에 설치된 친환경 토마토 농장, 사물인터넷(IoT) 모뎀이 내장된 이곳 비닐하우슨느 농부 개인의 스마트폰을 통해 온도와 습도 조절, 보일러와 스프링쿨러 등 내부시설이 원격으로 조정된다.
비닐하우스 온도.습도 조절, 무선인터넷으로 집에서 제어, 스마트 팜 100곳 문 열어, 황교안 \"창조농업 적극 지원\"
비닐하우스 온도.습도 조절, 무선인터넷으로 집에서 제어, 스마트 팜 100곳 문 열어, 황교안 \"창조농업 적극 지원\"
SK의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해 농업 생산 효율을 높이는 스마트팜 모델을 구현하다. 토양상태-날씨 등 정보를 한눈에 확인하고 무선인터넷으로 시설 원격제어가 가능하다.
SK의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해 농업 생산 효율을 높이는 스마트팜 모델을 구현하다. 토양상태-날씨 등 정보를 한눈에 확인하고 무선인터넷으로 시설 원격제어가 가능하다.
첨단 농업 기술개발의 거점이 될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가 30일 세종시 조치원읍 (구)교육청사에서 문을 열었다. 전국 14번째 창조경제혁신센터인 이곳에서는 SK그룹이 중앙 정부, 세종시와 손을 잡고 \'농업형 창조 산업\'을 집중 육성할 예정이다.
첨단 농업 기술개발의 거점이 될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가 30일 세종시 조치원읍 (구)교육청사에서 문을 열었다. 전국 14번째 창조경제혁신센터인 이곳에서는 SK그룹이 중앙 정부, 세종시와 손을 잡고 \'농업형 창조 산업\'을 집중 육성할 예정이다.